블로그 이미지
가요음반 (CD/LP) 수집가 ......................... / maniadb.com (불량)운영자 ................. / 트위터 : xfactor_ryu
xfactor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02,251total
  • 34today
  • 77yesterday
Statistics Graph
DNS server, DNS service
2010.08.21 21:37 story...
최근 신문에서 "이수만"을 검색하면 연예인 주식 부자 1위라는 기사가 제일 먼저 눈에 띈다.
그가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 SM Enter의 주가가 상승했기 때문에 생긴 기사일거다. (뭐 현금화를 하지 않는 이상 그것은 그냥 주식 평가액일 뿐, 부자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 않나 싶다.)

요즘 사람들은 이수만에 대해 "아이돌의 대부" 격으로만 이해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물론 그는 한국적 아이돌 문화를 정착시킨 성공한 사업가인 것은 사실이다.
그것이 가요계에 미친 영향은 지대하고, 그것이 선순환을 야기하는 것인지, 악영향을 끼친 것인지에 대해서는 내 짧은 지식으로는 평가할 수 없을 것 같다. 분명한 것은 우리 문화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 "역사적인 인물"이라는 점이다.

각설하고..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그런 이야기가 아니라,
내가 알고 있는 "음악인" 이수만에 대해 한번 살펴보고자 함이다.
(내가 잘못 알고 있거나 빠진 것이 있다면 보충 바란다. HOT 이후는 빼고.. ^^)

-----
첫번째 이야기.. 샌드 페블즈

나는 "음악인" 이수만의 데뷔를 그가 대학시절 몸담았던 서울대학교 캠퍼스 밴드 "샌드페블즈"로 보고 있다. 샌드페블즈 시절 이수만의 음악적 성과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바 없으나, 그는 이 밴드의 제2기 보컬이었고, 그 밴드 6기가 "나 어떡해"라는 곡으로 "제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여 우리나라 음악사에 한 획을 긋고 있기 때문에, 언급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이때의 뒷 이야기가 많은데, 제1회 대학가요제에는 산울림이 출전해서 예선 1위를 하였으나, 대학을 갓 졸업한 김창완으로 인해 실격처리 되어 2위였던 샌드페블즈가 대상을 받았다고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나 어떡해"라는 곡은 산울림의 둘째 김창훈에 의해 만들어진 곡이다.

---
두번째 이야기.. 4월과 5월

4월과 5월은 백순진, 김태풍으로 잘 알려진 포크 듀오이다. 중간에 김정호도 있었지만, 시작은 역시 이수만과 함께였다. 실제로 이종환에 의해 기획, 오아시스에서 1972년 발매된 4월과 5월 1집은 그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발매 직전 그는 탈퇴, 김태풍이 가입하여 자켓에는 김태풍의 사진으로 되어 있다.) 안타깝게도 이 음반은 CD로 재발매된 적도 없고, 온라인에 유통되고 있지도 않아 그의 음성을 확인하기는 쉽지 않다.
 


역시 번외의 이야기지만, 매우 부유한 환경에서 자란 백순진은 현재 샤프항공 부회장이라는 직함도 가지고 있고, 서울 중심에 몇개의 빌딩이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도 있다.

----
세번째 이야기.. 포크가수 이수만

4월과 5월 이후 여러장의 솔로 음반을 내고 활동한 인기 가수이고, 대학가요제 등의 사회로 늘 얼굴을 내민 MC이기도 했다. (이문세, 유열 등과 마삼 트리오라고 불렸던 것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을 것이다.)


그런데, 단순히 가수이기만 한 것이 아니라, 직접 많은 곡들을 쓰고, 다른 사람에게 곡을 주기도 했는데, 양희은의 "세월이 가면", 윤연선의 "바닷가 모래위" 등이 그의 작품이다.

----
네번째 이야기.. 록가수 이수만

1980년 이수만은 신중현과 엽전들, 덩크스에서 활동하던 김호식 등과 함께 "이수만과 365일"이라는 그룹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한다. 그들이 시도한 음악은 진보적인 냄새가 풍기는 록 음악이었고, 개인적으로는 꽤 들을만한 음악을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나름 어렵게 두 장을 구했다. ^^)
"꽃이 피네" 등이 방송 등에서 알려졌으나,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
다섯째 이야기.. 다시 대중가수로 복귀한 이수만

다시 몇장의 음반을 내며 "행복", "자화상", "장미꽃 향기는 바람에 날리고" 등을 통해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게 된다. 사실 내 나이또래 사람들은 이때의 이수만을 기억하는데, 당췌 나는 기억이 안난다. --;;;


----
여섯번째 이야기.. SM 기획의 설립

SM 기획은 현재의 SM Entertainment 와는 조금 성격이 달랐던 것 같다.
믿을 수 없을지 모르겠으나, "한동준 1집" 역시 SM 기획에서 나왔다.

더 클래식의 김광진 역시 1집을 SM을 통해 발표했으며,

유영진의 블루스 음반도.. 역시 SM



현진영과 와와 1집 역시 SM 기획에서 나왔다. "와와" 멤버는 놀랍게도 "클론"의 강원래, 구준엽, "듀스"의 이현도, 김성재 등이었다. 이후 현진영은 계속 SM에서 키웠으나, 3집 이후 결별하게 된다.  


----
일곱번째 이야기... HOT, SES의 등장

이후는 생략.. :)


현재의 이수만을 떠나, 그가 관여했던 수많은 음악인들은 우리 대중음악계에 한 획을 그었거나, 지금도 계속 진행중이다. 그러던 그가 왜 아이돌 문화로 사업 방향을 바꾸었는지 나는 별로 아는 바가 없다. (단순히 돈을 벌려고 라고 이야기는 하지 말자. 원래 기업이란 이윤추구가 기본 목적이다.)

하지만, 그의 이러한 음악계에서의 행보는 적어도 일관되게 우리 음악계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
그것 하나만은 확실히 부정할 수 없을 것 같다.

언제고 기회가 된다면, 술잔을 기울이며 그의 살아온 이야기, 그리고 앞으로 살아갈 이야기를 듣고 싶다. 물론, 내가 가지고 있는 판들에 싸인 받는 것은 덤이고.. :)
 

--
내용 참조 : http://www.conermusic.com
이미지 출처 : http://www.maniadb.com
노래 링크 : http://www.24hz.com
posted by xfactor
TAG sm, 이수만
2010.08.15 21:59 study
아마 인지하고 있지 못하겠지만,
과거 옛날 LP를 들을때의 오디오 볼륨과, 90년대 전후에 나온 CD를 감상할때의 오디오 볼륨, 그리고 요즘 나오는 CD를 감상할때의 오디오 볼륨은 제각각이다.

그래서, 내 경우는 늘 최소의 볼륨을 맞춰놓고, 조금씩 키워서 적당한 수준이 되면 듣는다.

왜 이런 일이 생길까?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같은 볼륨 상태에서 음량이 더 크면, 역동감 있게 느껴지고, 그렇게 됨으로써, 자기 곡이 경쟁 곡 대비 더 잘 들리게 하려는 생각에서 볼륨이 조금씩 높아져왔다고 한다.

물론, 클래식보다 록이나 댄스가 더 역동적으로 느껴져서 볼륨이 커야 한다는 것에는 특별한 이견이 없다. 그런데, 문제는 이 볼륨이 지나치게 차이가 나서, 이제 우리는 더 큰 소리가 아니면 잘 듣지 못하는 현상까지 생길 뿐더러, 고음과 저금에서 음량이 짤리는 현상 (클리핑) 까지도 생기고 있다.

일단, 관련 지식에 대해서는 아래 글을 참고하자.

음량 전쟁 (Loudness War) 이란, 다른 음반에 비해 소리가 좋게 들리도록 날이 갈 수록 점점 음량을 키워서 음반을 녹음 또는 제작하는 전세계의 음반 업계에 만연해 있는 악랄한 풍조를 일컫는 용어입니다.

http://www.cdpkorea.com/zboard4/zboard.php?id=faq&no=7975
http://en.wikipedia.org/wiki/Loudness_war/


그렇다면, 우리 귀가 적당한 수준의 볼륨으로 노래 별로 어느정도 비슷한 수준으로 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위의 링크에도 나오지만, 89 dB 정도로 표준화된 소리를 듣도록 하는 것이 음향 심리학에서의 표준이고, 이를 위해 ReplayGain이라는 방법을 사용한다고 한다. 이는 현재 노래를 분석하여 89.0 을 기준으로 어느정도 볼륨이 "업"되어 있는지 판단하여 meta data에 기록, 노래를 재생시 사용자가 원한다면 표준음량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게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 ReplayGain 정보에 따라 클라이언트의 볼륨을 동적으로 밸런스해주는 것을 지원하는 음원 재생 툴은 foobar 외에는 거의 없다고 한다. --;;)


리플레이 게인의 첫 단계는 음원 파일 전체를 심리음향학적으로 분석하여 인지적 음량 정보와 최대 음량값을 얻는 것이다. 다음으로는 음량 정보와 목표 음량의 차이를 구하게 되는데 이 차이가 보정 값이 되며 목표 음량은 보통 89 dB SPL이다. 보통의 경우 이 보정 값과 최대 음량 값을 오디오 파일에 메타데이터로 저장하게 되는데, 이를 기준으로 리플레이 게인을 지원하는 재생기들은 각각의 곡의 음량을 감소시키거나 증가시킴으로써 곡들을 서로 비슷한 음량으로 재생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서로 다른 음량으로 마스터링 된 음반을 청취할 때마다 음량을 매번 바꿔야하는 문제를 해결해준다.

http://replaygain.hydrogenaudio.org/
http://ko.wikipedia.org/wiki/Replaygain
http://en.wikipedia.org/wiki/Replay_Gain/
http://www.foobar2000.org/


물론, 한 앨범에 수록되는 곡의 특징에 레코딩/마스터링 엔지니어가 그 주관에 따라 앨범 내에서 표준보다 낮거나 높거나 하는 효과를 충분히 줄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은 AlbumGain이라고 한다) 그것은 당연히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의도적으로 음량만을 키운것은 사실 용납하기 힘들다. (그것도 클리핑까지 감수하면서라면 더더욱....)


얼마전, 사람들이 89dB에 대해서 어떻게 인식할지 파악하기 위해, 
내가 가진 최근 CD (가요/팝/클래식) 에서 여러곡을 mp3 320k로 ripping하고, 
또 음악 포털에서 유료 다운 받은 mp3 320k 파일을 모아, 
음질의 손상 없이 볼륨만 89dB로 조정해줄 수 있다고 알려진 mp3gain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볼륨을 인위적으로 조정하여, 주변 사람들에게 청음 테스트를 한바 있다.



MP3Gain does not just do peak normalization, as many normalizers do. Instead, it does some statistical analysis to determine how loud the file actually sounds to the human ear.
Also, the changes MP3Gain makes are completely lossless. There is no quality lost in the change because the program adjusts the mp3 file directly, without decoding and re-encoding.

http://mp3gain.sourceforge.net/


결과는?

1. 소리가 너무 작다
2. 음질이 나쁘다

대부분 위와 같은 의견을 주었다.
이는 소리가 Windows의 다른 소리에 비해 작게 들이기 때문에, 음질이 나쁘다고 착각을 하게 된 것이다.

원본의 음량은 어땠냐고?

놀랍게도, 작게는 96dB, 크게는 102dB까지 있었다.
(그 음량은 고음과 저음에서 clipping된다. 즉, 소리가 뭉개진다는 말이다.)

상기 샘플은 mp3gain에서 뽑은 원본에 대한 트랙 분석 자료로, 97 이상은 대부분 최신 가요, 95~96은 팝 및 "서태지" (서태지 외에는 팝에 비견할 노래가 막 안 따올라서.. --;;), 90이하는 모두 클래식이다.



그런 소리에 익숙해진 우리 귀가 89dB은 소리로도 들리지 않은 것이다.
(심지어는 짜증까지 나고 말이다.)


필자는 얼마전 준비하던 Project에서 89dB를 음량 표준으로 삼고, 이를 기준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려 하였다. 그러나 채 일주일이 되기 전에 위와 같은 이유로 포기하고 음량을 원상 복구하기로 한 바 있다.

훗날 누군가 힘있는자가 이 음량 전쟁에서 다시 이기길 바라면서,
그리고 나는 최소한의 시도는 해봤다는 것을 누군가 알아주길 바라면서,
최소한의 기록을 남기고,
나는 백기를 흔들며 패배를 인정한다.

우리의 귀는 더 이상 89dB를 표준으로 삼을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고객들에게 더 큰 볼륨을 제공하면 더 사운드가 빠방하고 좋다고 인식하는 것을 사실로 인정하면서 말이다.


ps. 이 글은 음향학 및 관련 전문적인 지식에 의해 작성된 것이 아니므로 일부 잘못된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습니다.

'stud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playGain? 음량전쟁(Loudness War)에서 나는 패배했다.  (5) 2010.08.15
posted by xfa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