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가요음반 (CD/LP) 수집가 ......................... / maniadb.com (불량)운영자 ................. / 트위터 : xfactor_ryu
xfactor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887,711total
  • 63today
  • 154yesterday
Statistics Graph
DNS server, DNS service
2010.09.27 02:33 story.../음악이야기
내가 박광현이란 인물을 알게 된것은 가수로써가 아니라 작곡가로써가 먼저였다.

출처 : maniadb.com (http://www.maniadb.com/artist.asp?p=104095)


이승철 1집 Part 1에서 수록된, "안녕이라고 말하지마 (http://24hz.com/s4jRP)", "잠도 오지 않는 밤에 (http://24hz.com/s4jRR)"
이승철 1집 Part 2에 수록된, "떠나야 할땐 (http://24hz.com/s5pmw)", "그녀는 새침떼기 (http://24hz.com/s5pmy")
이승철 2집에 수록된 "그대가 나에게 (http://24hz.com/s4jS1)", "풍경화 속의 거리 (http://24hz.com/s4jS8)"

이승철 1집 Part 1

이승철 1집 Part 2

이승철 2집


신승훈 2집에 수록된, "우연히 (http://24hz.com/s4jba)", "오늘만은 (http://24hz.com/s4jbc)"
김건모 1집에 수록된, "이별뒤에 그린 그림 (http://24hz.com/s4hHy)", "너의 이유 (http://24hz.com/s4hHB)", 너를 위한 사랑 (http://24hz.com/s4hHE)"

신승훈 2집

김건모 1집


그 외에도 최용준, 임희숙, 박준희, 지평권, 전원석, 김규민, 이덕진, 피노키오, 정해연, 권인하, 김혜림, 신효범 등 수 많은 가수들이 그가 만든 노래를 불렀다.

그래서, 내 기억에는 그가 작곡가로 남아 있을런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는 가수다.. 그것도 아름다운 노래들이 너무나 많은, 미성의, 그리고 서울대 출신의 인텔리 가수다..
그는 이상은이 담다디 (http://24hz.com/s59Hm, 대상) 열풍을 몰고온, 그리고 이상우가 슬픈 그림같은 사랑 (http://24hz.com/s59Hs, 금상) 으로 데뷔한 바로 그 1988년 제9회 MBC 강변가요제에서 추억을 잊으면 (http://24hz.com/s59Hq) 이라는 곡으로 데뷔했다. (아흑 사회가 이수만이었구나..)

입상하지 못했다고 뭐라 하지 말자. 유혹 (http://24hz.com/s4pXK) 으로 한시절을 풍미한 이재영 역시 이때 내 젊음 목이 말라요 (http://24hz.com/s59Hv) 라는 곡으로 데뷔하였으나 입상하지는 못했다.


뭐 암튼간에.. 강변가요제에는 입상하지 못했지만, 그는 이듬에 "한송이 저 들국화처럼 (http://24hz.com/s4oKj) "이라는 곡으로 데뷔한다. 전곡을 그가 작곡하였고,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이 편곡하게 될 뿐만 아니라, 전태관 (드럼), 송홍섭 (베이스), 김효국 (키보드), 김워용 (섹소폰) 등의 빠방한 연주인들과 함께 말이다.

LP 자켓

CD 자켓


그리고 이듬해 (1990년) "비의 이별 (http://24hz.com/s4iGU)"이라는 곡을 타이틀로 2집을 발매한다. 이 앨범에는 이승철에게 준 "그녀는 새침떼기 (http://24hz.com/s4iGW)" 와 김건모에게 준 잠도 오지 않는 밤에 (http://24hz.com/s4iH1)"를 스스로 부르기도 한다. 

이후, 3집 Part 1, Part 2의 두 장의 솔로 앨범을 더 발표하고, 솔로활동을 정리 그룹 활동을 시작한다.

처음 봄.여름.가을.겨울과의 활동 시작에서 예견되었듯이, 그가 선택한 음악적 방향은 재즈였고, 이를 위해 듀오 "아침"의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서울대 동문인 이영경 등과 "데이지"를 결성하고 한장의 음반을 발표하고,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으나 별다른 성과없이 그룹활동을 마무리 한다.


이후 몇년 간격으로 두 장의 음반을 더 발표하였으나, 그것을 마지막으로 가요계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그러다 우연한 계기로 몇번 만나게 되었고, 그때마다 술이 떡이 되어서 사실 취한 기억 밖에는 안나지만, 다시 음악을 하고 싶다는 이야기는 여러번 들었었다. 그리고.. 마지막 음반이 나온 1998년으로부터 12년이 지난 2010년, "악마를 보았다 OST"에서 그의 목소리를 다시 듣게 되니 얼마나 반가운지 모르겠다.
그의 목소리는 마지막 트랙 "사랑하고 싶어 (http://24hz.com/spXM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근데... 광현이형! 어디서 뭐하십니까, 전화번호도 바뀌었던데 말입니다. 
형이 형 CD 하나도 없다고 해서, 내가 나름 rare item 들 두 장씩 구해뒀으니, 얼렁 연락하세요.
CD값은 술값으로 퉁칩시다. ㅋㅋㅋ


posted by xfactor
TAG 박광현
2010.09.23 18:45 story.../가족이야기
가족끼리 용평에 와서 추천받은 동양식당을 방문했다.



정확한 주소도 몰라 다소 헤맸고 음식도 늦게 나와 괴로왔으나 주문받고 막 양념에 절인 황태의 신선함과 두터운 살, 그리고 푸짐한 양에 끝내주는 맛까지 어느것하나 빠지는게 없었다.







오삼불고기는 양이 다소 적은 듯 했으나 양념 한방울까지 싹 핥아먹게 만들게 하는 마력이 있었다.





간만에 음식으로 감동.
묵은지도 끝내줬고.

메뉴와 여락처를 공개하니 다른분들은 헤메지 마시길. ㅎㅎ.






(아이폰으로 작성하는 첫번째 포스트라 말이 짧고 구성이 엉성해도 양해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posted by xfactor
2010.09.17 02:37 story.../음악이야기
요즘 어린 아이들에게는 연예 프로그램에서 그저그런 농담과 까칠한 모습만을 보여주는 이로 보여질지 모르겠지만, 가수 윤종신은 엄청나게 많은 히트곡을 불렀고, 그 곡을 만들기 까지한 대단한 뮤지션이다.
(최근 슈퍼스타 K2에서 뮤지션으로써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판단하기는 좀 힘들것 같아 유보하고자 한다.)

1988년 MBC 대학가요제 대상에 빛나는 무한궤도는 단 한장의 앨범만 발표하고 서로의 음악에 대한 견해 차이로 해체하고, 신해철은 솔로로, 정석원은 공일오비를 결성한다. 마땅한 보컬이 없었던 015B는 객원 보컬 시스템을 도입하는데, 1990년 공일오비 1집에서 "텅빈거리에서 (http://24hz.com/s4hDT)"를 부른 미성의 객원 보컬 윤종신은 데뷔와 동시에 엄청난 성공을 거두게 된다.

이후 1991년 공일오비 2집에서는 "친구와 연인 (http://24hz.com/s4hE4)"으로 또 대성공을 거두게 되는 것은 물론 솔로 1집 앨범까지 발표하게 된다. (이 음반은 현대음향에서 먼저 출반, 이후 대영AV - 현 포이보스 - 에서 재발매가 되지만, 고가에 거래되는 rare item이다. 물론 난 잘났으니깐 둘 다 있다. :P )

이 음반에서는 대부분의 곡을 윤종신이 작사/작곡하였으나, 대중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했다. (일단 전체적으로 우울하다. --;;) 일단 신해철과 듀엣으로 부른 "떠나간 친구에게 (http://24hz.com/s4jEF)"를 한번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그리고 바로 2집, "너의 결혼식 (http://24hz.com/s4jEM)"은 엄청난 히트와 결혼식에서 절대로 불러서는 안되는 곡이라 불리워지면서 소위 말하는 루저들의 애창곡이 되기도 한다. (근거 없는 농담이다.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말자. ㅋㅋ)

여기까지만 쓰자. 이후는 내가 언급해봤자, 솔직히 잘 모르겠고, 9집에 수록된 팥빙수 (http://24hz.com/s4sdp) 정도나.. 사람들이 알아들으려나...

여튼.. 11집까지 정규 음반은 모두 확보한 것을 기념해서 포스팅하는 것이니 그냥 그렇게만 이해해주셈.


윤종신의 discography를 잘 알고 싶다면, 아래의 주소를 클릭. :)
http://www.maniadb.com/artist.asp?p=108041&o=d

----
덧. 6집 "육년"이 확보되어 문서를 업데이트 합니다. :)


posted by xfactor
2010.09.17 02:10 story.../음악이야기
1976년 출생, 1996년 사망 (자살로 추정)....

18세였던 1994년 1집 발매, 또다른 시작 (http://24hz.com/s4oVM) 으로 데뷔, 상당히 주목받는 아이돌 스타였으나, 여러가지 처한 상황으로 인해 약물 복용을 통한 자살로 알려졌습니다.

그의 사후 2집이 발매되어 내 눈물 모아 (http://24hz.com/s4j1c) 라는 곡이 상당히 인기를 끌었습니다. 역시 사후 3집 Made In Heaven이 출반되고, 사망 1000일째에 베스트 앨범이 나온 것을 마지막으로 그의 음반은 더 이상 발매되지 않았습니다.

가끔... 편집음반에서 "내 눈물 모아"가 수록된 것을 제외하면 말이죠..

오늘밤에는 문득 그 곡이 듣고 싶어, CD를 꺼내 듣다가 포스팅 합니다.



ps. 서지원의 discography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 주소를 클릭.
      http://www.maniadb.com/artist.asp?p=105554&o=d&d=a
     
posted by xfactor
2010.09.12 01:47 story.../음악이야기

오늘은 이승철이라는 가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물론 내가 뭘 가지고 있냐 하는 자랑질로...

그런데, 인간적으로 너무 많더라. 일단 maniadb 기준 약 73개 정도 되는데 (편집음반 제외) 내가 이중에 생각보다 많이 안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작년에 10집이 나왔다는 사실도 이제사 알고 좌절하면서 ... 이젠 정말 디지털로만 음악을 들어야 하는 생각도 들면서, 이쯤에서 박스 한판 내주지 하는 생각도 해본다.

출처 : 매니아디비 (http://www.maniadb.com/artist.asp?p=108816&o=d)


여기서 염장질의 포인트는 부활 탈퇴 이후 솔로 앨범 CD로, 아세아에서 발매된 음반들에 주목을 해달라는 정도? ㅎㅎ





이승철 노래는 명곡이 많아 뭘 추천할지 모르겠지만,
비가 오니... "비와 당신의 이야기"라도 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개인적으로는 부활 버전 (http://24hz.com/s5h9D)을 좋아하지만,
김태원의 굵은 목소리가 무섭다는 이야기도 있어
이승철 솔로 버전 (http://24hz.com/s5pmx)을 들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posted by xfactor
2010.09.02 00:12 story.../음악이야기
크래쉬가 6집의 빠방한 사운드로 다시 왔다. 아 젠장 너무 멋지다.
내가 이 음악을 듣고 뻑갔을때의 옛 기억이 새록새록 나면서, 하루종일 이어폰으로 그들의 음악을 들었다.
덕분에 주변에서는 내게 말을 걸 수가 없었다. 크래쉬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당연히.. 나한테 말을 걸 수 없다. 안 들리니깐... :)

크래쉬 6집 - The Paragon Of Animals (출처: maniadb.com)


대표곡이 크래쉬데이 (http://24hz.com/spMuh) 랜다. 뮤직비디오 (http://www.24hz.com/mv/268483) 도 있다.. T_T

음반이 출시되었으니, 난 당연히 샀고, 역시 CD로 듣는 맛이 죽이더라.

여튼 6집 CD가 도착하고 나의 크래쉬 음반은 얼마나 있나 정리를 해봤다.
아쉽게도 오디션 OST가 없어서 잽싸게 지금 주문하고, 쭈욱 살펴봤다.



정규 음반 6장.. 1993년 내일은 늦으리, 메탈리카 트리뷰트 (AM I METALLICA), 2001 인디파워, 해변으로 가요 OST, 이현도 완전힙합에서 피쳐링... 등이 있더라.

이중 1집은 LP로도 있고, 1993 내일은 늦으리는 LP와 레이저디스크도 있다. ㅎㅎㅎ

음반에는 최후의 날에.. 한 곡만 수록되어 있지만, LD에는 Dreamer of the Last Dream까지 두곡이 수록되어 있다.!!! (불행히도 내 LD에는 금이가서, 일부 트랙만 재생이 된다. 아흑.. 금간거 복원하는 방법 없나. T_T)


또, 2집의 경우 마지막 곡 Dead Point가 끝나고 히든트랙이 들어 있는 초반과, 그것이 제거된 재반이 있다. 물론 위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난 둘다 있다.. ㅎㅎㅎ

히든 트랙 없는 재반

히든 트랙 있는 초반. CD 끝쪽에 보면 묵음 트랙 뒤에 다시 기록된 것이 보인다.



이번 6집은 내가 1,2집에서 신나게 들었던 바로 그 정통 스래쉬 메틀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는데, 솔직히 너무 행복하다.. 한때 하이텔 메틀동에서 나와 밤새 채팅하던 기타 윤두병의 복귀가 결국 나를 추억에 잠기게 한다.

크래쉬 여러분, 제 음반에 싸인하러 오시는 것 사양하지 않습니다. 연락 주세요.. ㅎㅎㅎ

---
덧) 2010. 10. 2.
크핫 오디션 OST도 확보했다.



근데 왜 크래쉬는 싸인해주겠다는 연락을 안 해주는 겁니까, 흥~

윤두병은 하이텔 메틀동 채팅 친구 (기억 못하는거 같다.. 얼굴 본적은 없으니까.. ) 이자, 페북 친구이기도 한데..
왜 맛날 자기 혼자 맛있는 안주에 술먹는 사진만 올려서 염장질하구.. 흥흥흥...

글구 24hz.com 에서는 크래쉬 6집 CD 증정 이벤트가 10월 4일까지 진행됩니다.
부디 많은 참여를.. :)
http://www.24hz.com/#/event/view?event_id=32
posted by xfactor